작지만 큰활동 2009.08.30 23:38 |


대망의 2009장애민중연대 현장활동이 시작되다!!’

09장활엔 누가누가 왔을까? 궁금궁금~

 


2009 장애민중연대현장활동의 기조는 ‘대학-사회와의 유쾌한 동거동락 : 돈으로는 살 수 없는 대학 만들기’였습니다. 그리고 실천의제로는 ‘장애인고등교육권 확보’와 ‘사회서비스 시장화 저지’로 정했지요.

  사실 기조를 저렇게 길게 정하게 된 것은 여러 가지 이유가 존재합니다. 그 중 가장 강력한 영향을 미쳤던 것은 메이데이 전야제때 대학으로 들어온 노동자를 학생이 내쫓았던 K대학 사건이었지요.

 대학과 사회적 의제가 단절되고 대학의 시설과 문화는 점점 지역 사회와는 배타적이고, ‘자격 있는 자’로 정의된 자들에게만 독점적으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학생들이 노동자들에게 내건 ‘우리들은 당신들을 초대하지 않았습니다’라는 현수막을 마주 보았을때, 우리는 먹먹함과 안타까움을 느낄 수 밖에 없었지요.

 하지만 우리는 절망하지 않고 ‘초대받지 않았지만 찾아갈 수 있다’는 불굴의(?)정신으로 대학을 찾아가서 무작정 camping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점점 소유화되고 사회와 배타적으로 변해가고 있는 대학에 우리가 들어감으로서 쏭쏭 숨구멍을 틔우자~라는 비장한 각오로 말이죠.
 그래서 우여곡절 끝에 우리의 ‘막무가내 camping'의 대상 학교로 선정된 것은 서울대와 한양대였는데, 우리가 방문하기로 한 것을 그들은 알라나~모를라나~ㅋ

                 

▲ 두명의 공동총책의 대비되는 모습 :초조하고 근심스런 모습의 종운과 별 생각 없이(?) 여유로운 원재

 첫째날 프로그램은 사회대에서 내내 진행됐습니다. 사회대에 장애인권연대사업팀이 있어, 장애인들의 모습이 그리 낯설지 않은 사회대 경비아저씨는 우리를 그냥 그러려니~쳐다봅니다.ㅎ 

* 발대식
 

매년 발대식에서는 참가자들에게 장애민중연대현장활동에 대한 간략한 소개와 해당 연도의 기조 발제, 그리고 프로그램 소개 등을 합니다.

▶ 지금 공동총책인 원재가 발대식의 발제를 맡은 것 같은데, 옆에 있는 속기록을 보면 약간 말이 꼬이는 것 같죠?ㅋ 하지만 진지하고 열정적인 모습이 돋보입니다!

 

 

* 몸풀기 마음열기 

 


자~이름도 생소한 장활에 참가한답시고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참가자들한테 딱딱한 발대식부터 들이대니 이거 참 분위기가 난감합니다요~긴장되고 어색하면 우리도 모르게 몸을 조금씩 움직이게 되죠?

 몸풀기 마음열기 시간은 이렇게 참가자들이 함께 몸을 움직이고 부대끼면서 서로에 대한 어색함과 서먹함을 조금씩 떨쳐내고 마음의 빗장을 여는 첫 도약이 되는 프로그램입니다.

▲ 지금 장활기획단의 기획국을 맡고 있는(유상무 상무 놀이는 아님;;) 재석이 몸풀기 마음열기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재석 왈, ‘몸풀기 마음열기프로그램 끝내주게 진행했어요~사람들이 너무 즐거워하고 하나도 안 어색해해~’라고 자랑을 하던데, 사진에 찍힌 사람들 표정에 아직 어색함이 서려있는 것은 왜그럴까?--;


 

* 자치규약 발제 

  현장활동은 5박 6일동안 함께 먹고 마시고 활동하기 때문에 ‘일시적 공동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러한 공동체를 이루고 있는 모든 구성원이 배제,소외,대상화 되거나 폭력에 노출되지 않도록, 우리 감수성의 더듬이가 쑥쑥 자라나야 할 필요가 있지요.

 반성폭력
자치규약과 반장애폭력 자치규약은 이렇게 성평등한, 장애평등한 현장활동을 만들어가자는 우리 스스로의 약속입니다. 올해는 반성폭력 주체인 해정과 반장애폭력 주체인 선하가 각 자치규약에 대한 간략한 소개 및 발제를 했습니다.

 그리고는 이러한 자치규약을 각 참여자들이 스스로 충분히 소화할 수 있도록 ‘모둠별로 자치규약에 대해 여러 가지 형식으로 표현해보는 프로그램’을 진행했습니다. 대부분 단막극으로 진행되었는데요~ 모둠별로 상황극을 아주 재밌고 맛깔나게 연출했답니다. 하지만단막극의 형식으로 자치규약을 소화해내는 것은 그 과정과 단막극을 재현하는 상황에서 폭력적인 상황에 노출될 수 있는 위험성이 있다는 지적이 있어, 아마 내년에는 다른 방식을 고민해보지 않을까 싶네요.


▲ 모둠별 상황극 발표 중


또한
규약에 맞는 구체적인 상황에 대한 예시를 좀 들어줬으면 참가자들이 이해하고 소화하는데 좀 수월했을 거라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현장활동 중간에 자치규약을 점검하고 이해하는 시간을 더 가지기도 했답니다.  

 두두둥~모든 프로그램을 마친 첫째날 우리는 어디서 잤을까요? 
바로 서울대 학생회관 계단 위 통로에 4~5개의 텐트를 치고 잠을 잤답니다.

 텐트에서 함께 잠을 자기 위한 과정과 조건은 너무나 험난했어요. 우선, 휠체어를 탄 장애학생이 텐트를 치는 장소인 학생회관 1.5층으로 접근하려면 200미터 가량을 뺑 돌아 달려서 갈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 뿐만 인가요? 학생회관 1.5층에서 화장실이 있는 1층이나 2층을 가려면 엘리베이터를 타야하니까 다시 그 200미터 가량을 뺑 돌아 1층으로 와서 화장실을 갈 수 밖에 없답니다.(1.5층, 2.5층 등 반층으로 된 floor에는 엘리베이터 운행이 안됨)

 그니까 텐트에서 함께 자면, 자다가 화장실도 못가거나 화장실 가다가 중간에 실례를 하거나, 화장실을 다녀왔는데도 다시 화장실에 가고 싶은 욕구가 생길 정도의 기나긴 거리와 시간을 감당해야 하는 거지요.

  그것 뿐만이 아닙니다. 그나마 학생회관에 있는 엘리베이터는 ‘에너지 절약’의 차원으로 밤 10시 이후~새벽 5시까지는 운행을 하지 않고 잠궈 버립니다. 지체장애인에게 엘리베이터는 ‘편의’를 돕는 시설이 아니라 이동하기에 ‘필수’인 시설임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걸어다니는 사람은 걸어서라도 오를 수 있지, 우리들은 밤 10시 이후에는 꼼짝없이 숙소가 있는 6층에서 밖으로 나가지도 못하는 갇혀있는 신세란 말입니다. 10시 이후에 6층에 올라가는 것도 그나마 친절했던 학생회관 경비 아저씨의 눈치를 받으면서 올라가야 하는 콩쥐 신세가 된거지요.

 근데, 학생회관에 그 커다란 텐드를 4동이나 쳤는데, 아무도 뭐라하지 않고 무사했냐구요? 그건 둘째날 이야기에서 알려드리지요. to be continued....ㅋㅋㅋ



출처 http://club.cyworld.com/jangwhal 김진영 님의 [09장활소식지] 퍼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