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다한 이야기 2010.05.15 00:40 |

많은 일들이 있었다.
마지막 글이 2009년 9월이다. 보고 솔직히 놀랐다.
그렇게 오랫동안 티스토리 관리를 안했구나. 하고.

그동안 나는 학교를 계속 다녔다. 
겨울방학 중에 다시 하려다가, 계절학기+봉사활동+삽화 책 작업+동아리 활동으로 집을 거의 떠나 있어서 관리를 하지 못했다.
아 봉사활동이나 삽화작업, 동아리 활동 내용을 올렸으면 참 좋았을텐데.
이제부터라도 중간 중간에 짬을 내어 글을 올려봐야겠다.

지금도 여전히 과제가 많이 쌓여서 쉽지 않지만, 하루 한두시간만 투자하면 될 것이다.
어차피 티스토리 이웃도 별로 없는 블로그니 다행이다.
다시 처음부터 시작하면 된다는 마음으로 해야겠다.  

안녕, 반가워 티스토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1.22 16: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2012.11.22 16: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